티스토리 뷰



니코스 카잔차키스, 『영국 기행』을 배달하며


어쩌면 뻔한 이야기처럼 보입니다만 1939년이 시대적인 배경인 점을 감안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해 7월, 그러니까 2차 세계대전이 일어나기 직전에 니코스 카잔차키스는 영국을 방문하여 다음해 봄까지 머물렀습니다. 그는 산업혁명 이후 영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자본주의의 성장모습과 삶이 변화하는 과정들을 꼼꼼하게 기록하고 자신의 견해를 진지하고 설득력 있게 덧붙이고 있습니다. 이 대목은 산업화에 휘둘리는 사람들을 보면서 예전에 중국에서 만났던 어느 노승과의 대화를 떠올린 것이죠.  

그가 영국에 머무는 동안 전쟁이 일어났고 그 자신도 지하대피소로 대피하기도 했다니 이 일화, 또는 우화가 뇌리에서 사라지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나저나 그런 게 실재 있다면 우리가 이미 만들어버린 '툴파'는 무엇일까요? 이런 말도 진부하지만, 그렇다고 안 따져볼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잘못하면 죽을지도 모르니까요.


문학집배원 한창훈의 문장배달 - 니코스 카잔차키스, 『영국 기행』 중에서 (낭독 임형택, 조주현)


http://munjang.or.kr/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