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내 책읽기는 섞어찌개식이다. 아무런 질서도 없고 순서도 룰도 없이 그냥 닥치는대로 읽는다. 한 작가의 소설을 읽다가 흥미가 생기면 같은 작가의 책을 또 찾아 읽는 거고, 여러권으로 이루어진 장편소설도 중간에 재미없으면 잠깐 끊어서 다른 책도 읽고 하는 그런 거다. (예 : 스티븐 킹의 <스탠드>) 관심분야가 많기 때문에 소설을 읽다가 사회과학서적을 읽다가 인문서, 철학, 과학을 넘나든다. 물론 소설 외의 다른 분야은 절반밖에 못 읽고 덮어버리지만. 지식과 이해력의 얕음을 탓해야지... 그래도 지키는 대전제가 있긴 하다. 소설과 비소설을 번갈아 읽을 것. 소설을 덮었다면 그 다음엔 비소설이다. 픽션의 세계를 더 좋아하지만 현실과 비현실 사이에서 중심을 잘 잡을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아참, 하나 더. 어렵거나 긴 책 후에는 무조건 쉬운 책을 읽는다. 지금, 피에르 바야르의 <읽지 않은 책에 대해 말하는 법>을 일주일 째 끙끙대며 읽는 중인데 이 다음엔 엔터테인먼트 소설인 <도착의 론도>가 이어져 있다. 동시에 난도가 낮은 김영하의 에세이, <말하다>. 그뒤로는 몇번이고 실패한 ㅠㅠ 조르바 차례다. 물론 이것도 어그러질 게 뻔하다. 당장 봐도 <외딴 집>이나 <코스모스>, <세상은 왜 존재하는가> <이아생트> <자메이카의 아이들>등 흥미진진한 책이 굴러다니기 때문이다. 처음엔 규칙이 없다고 썼는데 지나보니 엄청나게 빠듯한 룰이 있었네 이러나 저러나 책을 맨 처음 집을 때는 기분이 좋은 법이다. 책을 읽을 땐 고통이 엄청나지만... #책 #독서 #도서 #소설 #인문학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허세스타그램 #고전 #즐기는독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