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내가 아무리 고전소설, 인문학,철학 서적을 읽는다 해도 내 책 읽기의 본질은 장르문학이다. 홈즈가 아닌 뤼팽 덕분에 문자에 대한 집착이 시작됐고 드래곤 라자와 세월의 돌이 나를 책으로 확 끌어들였다. 중간에 판타지에 잠시 소홀했으나 덕질(?)은 그만하는 게 아니라 잠시 쉬는 거라 했던가, 일본 엔터테인먼트 소설을 위시하여 판타지, SF, 추리까지, 나는 여전히 장르문학을 사랑한다. 예전엔 하류 취급 받던 장르문학이, 이제 문학을 위기에서 구원해줄 하나의 방법으로 표현되는 요즘이기에 기분이 좋다. 그래서 1인 출판사 '불새'에서 나오는 SF 소설과 엘릭시르에서 출간하는 추리소설을 모두 사고 싶지만 시간과 돈이 허락하지 않는다. 한때 국내 유일 장르문학 잡지 월간(나중엔 휴간, 계간, 폐간으로 이어진다...) 판타스틱까지 정기구독했으니 나도 어지간하다. (캬, 나보고 어지간하다고 자뻑하다니 대단하군!) 아직 장르문학의 불모지인 한국에서 미스터리 추리 전문 잡지가 발매되었다. 위에서 말한 엘릭시르 출판사의 격월 '미스테리아'! 미스터리와 히스테리아, 두 단어를 조합해 미스터리를 광적으로 사랑하는 사람이라는 뜻이란다. 큰 기대를 하고 샀는데, 오후에 도착한 책 상자를 뜯어보니 겉표지는 매우 만족스럽다. 무광의, 에, 뭐랄까, 만지면 약간 폭신하고 고급진 표지랄까. 뭐라 표혀이 되지 않는다. 아직 안을 펴보진 못했지만 내용은 뭐 백점 만점이겠지. 장르문학은 (웬만하면) 나를 배신하지 않는다.
다음으로는 과학잡지 스캡틱이다. 해외에서능 유명한 과학잡지라는데 우리나라에 번역으로 들어오는지, 우리나라만의 내용과 구성으로 출간되는지는 모르겠다. 장르문학과 마찬가지로 과학도 매우 좋아한다. 이과를 택한 건 수학과 과학이 좋아서였다. 실제 과학 공부와는 아무 상관 없지만 가장 좋아하는 파트는 천체 물리학이었다. 빅뱅과 우주의 탄생, 죽음, 성간의 법칙과 미지의 세계, 블랙홀-화이트홀 그리고 웜홀, 시간여행, 광속, 쿼크, 초끈이론... 고3 때 수시 1차 합격 후 미적분 시간을 빼고는 4분단 첫번째 줄에 앉아 틈틈이 엘러건트 유니버스를 읽었던 기억이. 물론 초끈이론은 커녕 아직 특수상대성 이론도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는 멍충이다. 이번에 알라딘에서 고전 읽기 프로젝트 첫 책으로 코스모스를 골랐는데, 가장 우아하고 아름답게 쓰인 과학 교양서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지만 예상보다 심심하고 별거 아닌 내용을 담고 있어 실망했던 기억도 있다. 코 찔찔 묻은 돈으로 뉴튼을 정기구독하던 때가 있었으니, 나도 참 대단하다. (벌써 두번째라니!) 그런 내가, 이제 돈도 버니(물론 카드로 다 탕진...) 관련 책을 마구 사댄다. 이야, 기분 좋다! (돈을 허공에 뿌려라!)

댓글
댓글쓰기 폼